서로 좋은 노래&앨범 공유를 원하시는 분은 댓글로 메일주소 남겨주세요~

메일 발송은 보통 하루 이틀 정도 소요되니 메일 꼭 확인해주세요.!!

감사의 댓글 한 마디가 블로거에겐 큰 힘이 됩니다.^^*



- TALK THAT -

“나를 그만 가지고 놀아”

상처받은 그녀들의 이유 있는 변신


지난 9월 ‘POISON’으로 세상을 독약처럼 본인들에게 빠져들게 했던 시크릿이 2012년 12월, 상처 받은 겨울 여자로 돌아온다. 


‘트러블 메이커’ 신사동 호랭이와 시크릿의 조우, 그리고 새로운 역작의 탄생.

‘매직’에서 신사동 호랭이가 공동 작곡가로 참여한 이후, 시크릿과 신사동 호랭이와의 조우는 3년만이다. 비스트의 ‘쇼크’, ‘숨’, ‘픽션,’ 포미닛의 ‘핫 이슈’, ‘거울아 거울아’, 현아의 ‘체인지’, ‘버블 팝’, 티아라의 ‘보핍보핍’, ‘롤리 폴리’, ‘러비 더비’ 그리고 장현승과 현아의 ‘트러블 메이커’까지. 일일이 말하기도 벅찰 만한 수많은 히트곡을 낸 신사동 호랭이와의 작업은 그 자체로 시크릿에게 새로운 색깔을 부여한다. 


파워풀한 안무 대신 “그림자”로 분한 12인의 안무팀과 함께 탄생시킨 한 편의 뮤지컬. 

노래는 감각적이며 아련하다. “나를 그만 가지고 놀아”라고 외치는 상처 입은 그녀들은 사실은 남자의 “헛소리”에도 그를 떠나 보내고 싶지 않은 마음을 표현한다. “제발”이라고 속삭이며..


이번 시크릿의 ‘TALK THAT’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신 중 하나는 파워풀한 안무의 실종이다. 시크릿의 가장 주된 특징 중 하나였던 강렬하고 화려했던 안무 대신 시크릿은 이번에는 무표정으로 일관하며 섹시하면서도 감각적인 몸놀림을 선보인다. 그리고 그들의 파워는 12인의 안무팀을 통해 승화된다. 12인의 안무팀은 시크릿의 “그림자”로 분해 무표정으로 일관하는 시크릿을 대신해 그녀들의 속마음을 표현하며 상처 입은 여자들의 노래를 뮤지컬로 승화시킨다. 


냉담할 정도의 무표정, 그러나 숨길 수 없는 성숙미. 

이 짧은 뮤지컬의 클라이맥스는 전효성의 독무와 성숙해진 송지은의 보컬이다. 그 동안 애교와 뇌쇄적인 눈빛으로 전세계 남자들을 설레게 했던 전효성은 이번 노래에서는 냉담하다 싶을 정도의 무표정으로 애간장을 태우더니, 독무를 통해 숨길 수 없는 섹시미를 발산한다. 이에 이미 ‘미친거니’를 통해 스토커들에게 강한 경고를 날렸던 송지은이 강렬하면서도 호소력 짙은 보이스로 이번에는 나쁜 남자를 향해 이별을 고한다. 


‘노래하는 랩퍼’ 징거는 이번 곡에서는 랩 대신 노래로 그 동안 감춰두었던 노래 실력을 선보이고, 예능을 통해 팔색조의 매력을 뽐내고 있는 한선화 역시 2시간 동안의 눈물 연기를 통해 물오른 연기력을 과시한다. 


빌보드가 주목한 ‘POISON’에 이은 4박 5일의 대규모 스케일 MV 촬영. “여자의 변신은 무죄” 

‘POISON’ 뮤직비디오가 빌보드 ‘K-POP 핫 100’ 기사에서 ‘최고 수준의 K팝 뮤직비디오’로 언급되었던 만큼 시크릿의 뮤직비디오에 대한 기대치도 높다. 소녀시대, 비스트, 서태지 등 당대 최고의 아티스트와 작업해온 쟈니브로스의 홍원기 감독의 이번 작품 역시, 시크릿에 대한 애정이 듬뿍 묻어난다. 꼬박 4박 5일 동안 세트와 야외 로케이션을 오가며 촬영된 이번 뮤직비디오에서 시크릿은 물오른 연기력을 뽐내며 “여자의 변신은 무죄”임을 확연히 보여준다.



1. TALK THAT

작곡: 신사동 호랭이, 최규성 

작사: 신사동 호랭이, 최규성, LE

편곡: 신사동 호랭이


기존의 시크릿이 보여주었던 스타일과는 확연한 차이가 있는 곡으로 마이너코드의 슬픈 멜로디가 돋보인다. 프렌치 일렉 스타일의 편곡을 시도하여 기존의 가요계에서도 볼 수 없었던 스타일을 선보이고 있으며, 드라마틱한 곡 진행과 애절한 가사가 잘 어우러진다. 멤버들의 가창력을 돋보이게 하는 멜로디라인과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곡의 느낌을 잘 전달해준다.

by 연하 2012. 12. 31. 14:56

서로 좋은 노래&앨범 공유를 원하시는 분은 댓글로 메일주소 남겨주세요~

메일 발송은 보통 하루 이틀 정도 소요되니 메일 꼭 확인해주세요.!!

감사의 댓글 한 마디가 블로거에겐 큰 힘이 됩니다.^^*



2012년 12월, 빅마마의 보물 같은 마지막 곡이 세상에 울려퍼진다.


지난 2003년 'Break Away'로 단번에 세간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이후로도 '여자', 'Never Mind', '연', '배반', '안부'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폭넓은 대중들에게 사랑 받고 국내 최고 여성 보컬 그룹으로서의 명성을 날리던 빅마마가 오는 27일 마지막으로 디지털 싱글 '서랍정리'를 발표한다.


이번 디지털 싱글 '서랍정리'는 015B의 멤버이자 최고의 프로듀서라 불리는 정석원이 작곡한 팝 발라드로, 음악계와 예능계를 종횡무진하며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윤종신이 작사에 참여해 이별한 여자의 절절한 심경을 표현한 곡이다. 


이별 후, 그와의 추억이 서려있는 물건들로 가득 찬 서랍을 일부러 정리하지 않고 있는 여자의 심경을 독백형식으로 담아내 최고의 가창력과 표현력을 갖춘 그룹이라는 평가에 걸맞게 이별한 여자의 미련과 슬픔에 절제미를 더하여 아름다운 화음을 만들어냈다.


또한 빅마마의 마지막 곡을 위하여 기타리스트 이성열, '부활'의 멤버이자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의 베이시스트 이태윤, '록 더 그루브' 드러머로, 한국 최고의 기타리스트인 신중현의 아들 신석철, 스트링에 'The Strings' 등 국내 최고의 음악인들이 세션에 참여하여 최고의 음악적 능력을 토해냈고, 빅마마의 심금을 울리는 화음과 어우러져 이별의 아쉬움을 달래주고 있다


인트로부터 울려 퍼지는 건반과 현악기, 기타의 선율이 조화를 이루며 점점 고조되는 세련된 편곡과 어우러지는 아련하면서도 호소력 짙은 빅마마의 목소리는 애타게 기다리던 수 많은 리스너들의 귓가에 울려펴지며 오랜 기다림의 갈증을 해소시켜줄 것이다.


빅마마, 9년의 마침표 ‘서랍정리’! 12월 27일, 그 마지막 이야기가 시작된다!!


- ‘Album Introduction’-

2012년 12월 27일. 그룹 빅마마가 마지막 앨범 <서랍정리>로 듣는 이들의 귓가를 사로잡는다. 지난 2003년, 'Break Away'를 통해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대중들의 시선을 집중시키며 애절한 화음과 폭발적인 목소리로 듣는 이들의 심금을 울린 가운데, 지난 2010년 발표한 디지털 싱글 '절대' 이후 2년 만에 디지털 싱글 '서랍정리'를 발매하고 마지막 인사를 고한다. <서랍정리>는 015B의 멤버이자 최고의 프로듀서인 정석원과 서정적인 가사로 정평이 난 윤종신과 함께 작업했으며,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 해 마지막 앨범의 완성도를 한층 더 높였다.


1. 서랍정리

Lyrics by 윤종신 / Composed by 정석원

타이틀곡 '서랍정리'는 이별 후의 심경을 애절하게 표현한 팝 발라드로, 점층적으로 고조되는 멜로디와 귓가에 울려퍼지는 빅마마의 화음, 그리고 국내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의 세션으로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는 곡이다. 또한, 015B 멤버이자 폭 넓은 작곡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정석원과 늘 서정적인 가사를 선사하는 싱어송라이터 윤종신이 작곡 및 작사에 참여해 깊은 감성을 더했다. 특히, 잔잔한 인트로에서 점점 고조되는 선율이 빅마마의 호소력 짙은 음색과 조화되어 진한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2. 서랍정리 (Inst)

Composed by 정석원

by 연하 2012. 12. 31. 14:20
| 1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