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좋은 노래&앨범 공유를 원하시는 분은 댓글로 메일주소 남겨주세요~

메일 발송은 보통 하루 이틀 정도 소요되니 메일 꼭 확인해주세요.!!

감사의 댓글 한 마디는 블로거에겐 큰 힘이 됩니다.^^*



화재작 보고싶다 ost의 3번째 트랙 "니 얼굴 떠올라" 는 요즘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작곡팀 PJ와 김진훈 의 합작품으로 감성 작사가 최갑원의 글이 덧붙여져 만들어 졌다.


미디움템포의 리듬과 서정적인 피아노 라인 위에 스윙스의 다이나믹한 랩과 가수 "별"의 애잔한 목소리가 더해져서 주인공들의 감성들을 잘 표현하고 있다...

by 연하 2012. 12. 6. 23:29
  • 2013.01.12 18:2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tistory.wo.tc BlogIcon 연하 2013.01.13 18:18 신고 EDIT/DEL

      부러울게 하나 없는 초라한.. 블로그 랍니다.ㅎㅎ

서로 좋은 노래&앨범 공유를 원하시는 분은 댓글로 메일주소 남겨주세요~

메일 발송은 보통 하루 이틀 정도 소요되니 메일 꼭 확인해주세요.!!

감사의 댓글 한 마디는 블로거에겐 큰 힘이 됩니다.^^*



LOVE U Album Track List.


더 씨야(THE SEEYA) - 01 - 독약 (毒藥)(Feat. 해리 of 다비치)

더 씨야(THE SEEYA) - 02 - 독약

더 씨야(THE SEEYA) - 03 - 이별만찬

더 씨야(THE SEEYA) - 04 - 너의 결혼식

더 씨야(THE SEEYA) - 05 - 그 겨울

더 씨야(THE SEEYA) - 06 - 내 맘은 죽어가요 (Female Ver.)

더 씨야(THE SEEYA) - 07 - 내 맘은 죽어가요(Feat. SPEED)


1st single ‘내 맘은 죽어가요’ 로 뛰어난 감성과 실력을 겸비한 실력파 신인으로 주목 받은 THE SEE YA


첫 번째 미니앨범 ‘LOVE U’ 발매


2012년 최고의 프로듀싱팀 이단옆차기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주목 받은 더 씨야가 다시 한번 첫 번째 미니앨범’LOVE U’로 야심 차게 도전장을 내민다.

타이틀곡 ‘독약’[작사 : 이단옆차기 작곡:이단옆차기,김건우 편곡 : 송기홍 ]은 선 굵은 피아노라인과 이를 감싸는 듯한 따듯한 현 편곡의 조화가 아름다운 미디움 템포 발라드이며 국내최고 보컬 듀오로 인정받고 있는 ‘다비치 이해리’의 지원사격으로 화제가 된 곡이다. 

이별의 처절한 아픔을 독약에 비유하며 여자가 표현하기엔 조금은 거칠 수 있는 ‘비만에 걸린 내 사랑’ ‘이별이란 더럽게 아프니까’ 등의 표현을 사용하면서 자칫 뻔할 수 있는 이별노래를 색다른 관점으로 표현하였다. 

덤덤하게 던지듯 시작되는 도입부와는 달리 곡이 진행될수록 풍성해지는 감정의 크레센도를 느낄 수 있는데 절제 된 듯 하면서 쏟아내는 랩핑이 더해져 곡의 슬픔은 극대화된다. 

아티스트의 컨셉과 음악적 색깔에 맞추어 최고의 조합을 만들어 내는 이단옆차기의 감각이 빛을 발하는 곡으로 아픈 사랑의 상처를 가지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최고의 힐링이 되어줄 것이다. 

‘독약’은 다비치 이해리의 피처링이 돋보이는 Original ver.과 씨야 멤버들만으로 구성된 only the seeya ver.이렇게 두 가지 버전으로 공개되는데 서로 다른 메인싸비의 변주로 인해 같은 곡 이지만 색다른 느낌을 느끼게 한다.

‘독약’의 1막이 끝나면 2막의 새로운 이별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별만찬’ ‘너의 결혼식’ ‘그 겨울’은 윤하의 ‘눈물이 한방울’ 은하수의 ‘애태우다’ 숙희의 ‘baby I Love’를 통해 이미 최고의 작사/작곡가로 인정받고 있는 신예프로듀서’79’가 더 씨야를 위해 선물한 곡이다. 

3곡 모두 요즘 흔하게 들리는 팝발라드와는 성격을 달리하는 곡인데 전형적인 한국적 감성을 포함하고 있고 또래의 가수들이 표현할 수 없는 성숙한 더 씨야 만의 감성을 확인 할 수 있다. 

‘79’특유의 시적인 가사도 곡의 애절함을 배가시켜주는 요소로 작용하는데 쓸쓸한 겨울 가슴에 잠들어있던 사랑과 이별의 추억을 자극하기에 충분하고 어느덧 두 눈가에 맺히는 눈물을 발견한다면 당신은 이미 더 씨야의 곡에 매료된 것임에 분명하다. 

2012년 최고의 실력파 신인이라는 수식어가 과하지 않은 신인답지 않은 신인 더 씨야..!

첫 번째 미니앨범의 음악적 완성도 만으로도 앞으로 그녀들이 선보일 음악적 역량이 어디까지인지 기대하기에 충분하다.

1st 싱글 ‘내 맘은 죽어가요’를 포함한 7곡이 수록된 미니앨범’LOVE U’는 6일 공개된다.


by 연하 2012. 12. 6. 23:19

서로 좋은 노래&앨범 공유를 원하시는 분은 댓글로 메일주소 남겨주세요~

메일 발송은 보통 하루 이틀 정도 소요되니 메일 꼭 확인해주세요.!!

감사의 댓글 한 마디는 블로거에겐 큰 힘이 됩니다.^^*



10집 adieu Album Track List.


김장훈 - 01 - someday

김장훈 - 02 - 그림자

김장훈 - 03 - 그 사랑이 뭔데

김장훈 - 04 - 영화처럼

김장훈 - 05 - 헷살 좋은날

김장훈 - 06 - 아름다운 비행

김장훈 - 07 - 너를 모른다

김장훈 - 08 - Way you are

김장훈 - 09 - 없다

김장훈 - 10 - 노래만 불렀지


김장훈이 2006년“It's me"발표이후 6년만의 정규앨범10집[adieu/아듀]를 발매 한다. 

그는 이번 10집앨범 활동을 끝으로 4월7일 김포공항을 통해 상하이로 출국한 뒤 3년간 미국8개주 도네이션 투어 및 중국, 대만에서 공연기획자 및 가수로 대리 활보할 예정이다.


그의 20년 음악인생을 집대성한 이번앨범은 인류최초의 음향기기 축음기와 현재 보편적 판로인 디지털음원과 CD,그리고 미래지향적 USB로 만들어 그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아우르는 의미를 담고 있다.


김장훈 본인이 “아프니까 딴따라다”라는 말을 되새김하듯 벼랑위에서 부르는 절박함과 아련한 아픔이 “나와 같다면”이후 가장 김장훈의 감성을 고무시키고 정직하게 거듭 나게 할 수 있었던 원천이 되었다.


앨범작업을 하면서 김장훈은 어설픈 변화보다는 진화를 택했다. 

깊어진 감성과 발성은 소년의 청아함과 순수함을 느끼고 정제된 듯 거칠게 다가오기도 하는 원시적인 목소리톤은 삶의 희노애락을 꿈틀거리듯 실어 나르고 있다. 


이번 앨범에는 김장훈 본인이 작사, 작곡한 “노래만 불렀지”를 새롭게 랩을 가미한 경쾌한 버전으로 편곡하여 리메이크하였고 실력파 싱어송라이터 뮤지션 “레드락”의 스타일리쉬한 비트위에 거칠고 섬세한 보이스를 내세우는 흥겨운 멜로디인 타이틀곡 “썸데이”라는 곡과 경희대포스트모더니즘 실용음악과 교수인 홍성규와 유희열의 스케치북 음악감독이자 김광석이 부른 “서른즈음에”의 작곡가 강승원이 가사를 쓴 애절 발라드 “너를 모른다”, 그리고 화제가 된 드라마 “착한남자”에서 이수영이 부른 주제가 “착한여자”의 작사, 작곡자로서 감수성있는 음악을 추구하는 작곡가 한태수의 2008년 왁스가 발표한 “그 사랑이 뭔데”를 유명프로듀서이자 선공개작인 “없다”의 작곡가 김건우가 김장훈표 발라드에 맞게 편곡하였다 


“그 사랑이 뭔데”는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으로도 생각했었던 이별과 원망에 대한 아픔과 그리움을 절규하는 심도있는 곡이다.


드라마음악작가이자 레코딩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는 작곡가 한석호의 “아름다운비행”이라는 곡에서는 전인권의 음악성과 김현식의 창법이 어우러지는 개성강한 샤우팅을 엿볼수 있다.


그리고 지난5월 싸이와 같이 작업했던 싱글앨범 “햇살좋은날”도 KBS탑밴드 경연에서 우승을 차지한 대한민국 대표그룹 피아가 새롭게 모던락풍으로 편곡하여 한층더 세련된 모습으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영화처럼 아름다운 세상과 사랑을 꿈꾸던 소년이 현실에서 느끼는 스스로의 초라함속에 뒤돌아서 떠나는 가슴아린 슬픈 현실을 노래한 “영화처럼”이란 곡은 아마 김장훈이 최근에 가장 크게 번민하고 고뇌했던 상황에 대한 일기같은 노래라고 볼 수 있다.


이번 앨범에서 드러나는 내용은 힘든 삶과 지친 영혼의 징검다리를 자처하고 싶은 김장훈만의 감성터치가 극대화될 만큼 선곡뿐 아니라 편곡과 레코딩에 심혈을 기울여 제작에 임하였고 항상 오늘이 마지막이다라는 생각으로 하루24시간을 쪼개 쓰며 최선을 다해 절박한 마음으로 앨범을 마무리 하였다.


다시 접해보기 어려운 발라드의 명반하나가 탄생되는 바램으로 그리고 김장훈의 외롭고 고된 삷이 투영된 모습 그 자체가 그대로 녹아내린 앨범으로서, 듣는 이들에게 힐링의 기대치를 가져봄직한 앨범이라고 생각해본다.



by 연하 2012. 12. 6. 23:07
| 1 2 3 4 5 |